[강윤주의 애티튜드] 비대면 수업 애티튜드
[강윤주의 애티튜드] 비대면 수업 애티튜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윤주 계원예술대학교 교수
강윤주 계원예술대학교 교수
강윤주 계원예술대학교 교수

호불호를 막론하고 지금 우린 컴퓨터 앞에 앉아 온라인 비대면 수업을 하고 있다. 코로나19 때문에 개강이 계속 늦춰지다가 겨우 만나서인지 무척 반가우면서도 어색하기도 했지만 벌써 나름대로 적응이 돼가고, 새로운 즐거움을 찾고 있다. 대면수업보다 나을 수야 없겠지만 생각보다 몰입도도 좋고, 편리해서 앞으로도 비대면 수업은 물론 재택근무나 회의, 병원진료 등 많은 분야에서 화상으로 대체 혹은 병행 운영될 확률이 많고, After Corona 세계는 전과는 확연히 달라질 것이라고 많은 전문가들은 말한다.

비대면 수업에는 수업영상을 찍어 업로드하면 학생이 다운받아 보는 방식과 라이브 스트리밍을 통해 실시간으로 진행하는 화상수업이 있다. 얼마 전 이러닝(Electronic Learning) 영상 촬영을 했는데, 학생들 앞에서 강의할 때와 달리 카메라만 놓고 강의하려니 부자연스럽고 무안했다. 카메라 앞에서 혼자 웃고 떠드는 것이 마치 배우가 돼 모노드라마를 하는 것 같은 낯선 무대 체험이었는데 그래도 하루 종일 촬영하고, 끝날 무렵엔 제법 뻔뻔해졌다. 이날 나는 남 앞에서 말하기를 부끄러워하는 학생들에게도 연극배우처럼 자기 언어로 대사연습을 시키면 좋겠다는 생각을 더욱 하게 됐다. 말하기 학습법은 효과가 좋을 뿐더러 적극적인 자기표현은 수업의 에너지를 상승시키고 자가 격려, 자신감을 갖게 하는 좋은 학습 애티튜드가 되기 때문이다.

내가 꿈꾸는 강의실은 교수의 설명을 노트에 받아 적으며 몇 시간이고 조용히 앉아 있는 것이 아니라 ‘저요 저요’ 학생들이 손을 번쩍 들며 서로 발표하겠다고 떠드는 풍경이다. 발표할 때도 자신의 의견을 정확하게 얘기하고, 반론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비판적 사고로 성찰하고, 누구하고도 인신공격이 아닌 성숙한 토론을 할 수 있는 교실이다. 침묵이 금이 아니라 교실에서는 말하기와 잘 듣기가 더욱 값지다. 원래 학교에서는 망가지면서 배우는 것으로 완벽하지 않은 실수와 실패가 얼마든지 용납돼야 한다. 가만있으면 중간이라도 가는 게 아니라 바로 망한다. 지식을 전달 받기만 하는 수업은 이제 인터넷을 보면서 혼자서도 할 수 있지만, 우리가 함께 모여서 공부하는 이유는 집단지성과 협업연습을 하기 위함이다. 수업은 지식생산자로서의 훈련의 장이 돼야 한다.

비대면 화상수업은 모니터를 통해서 보기 때문에 실제보다 작게 보이므로 더 크고 적극적인 제스츄어가 필요하다. 연극배우처럼 뒷좌석에서도 잘 보이게, 잘 들리게 오버하는 연기가 좋다. 구경만 하는 유투브 동영상과 달리 화상수업은 같이 참여해서 수업을 활기차게 만들어 가야 더욱 효과적이다. 얌전빼고 앉아 조용히 시청하는 것이 예의가 아니라 온몸으로 듣고, 온몸으로 실컷 말하는 무대참여가 기본 매너다. 수업은 시끄럽게, 비대면 수업은 더욱 요란하게! 연극배우가 무대를 장악하는 것처럼 공부하는 것이 학습자로서의 애티튜드다.

내가 맡은 역할이 지나가는 사람1, 구경꾼2가 아니라면 배역에 맞는 열정적인 연기로 배우로서의 존재를 알려야 한다. 나는 무대만 바라보는 조용한 관객이 아니다. 비디오 소거, 음 소거 해놓고 교수의 설명만 경청하는 것이 아니라 청취도 적극적으로 해야 한다. 정지화면처럼 무표정으로 있지 말고 눈을 맞추고, 공감할 때는 미소와 고개 끄덕임으로, 모를 때는 의문의 표정이나 제스처로, 맞장구나 추임새, 질문을 하며 잘 듣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며 나만의 생각도 서슴없이 말하고 토론하는 주체적인 태도로 참여하는 것이 중요하다.

학생이나 교수, 심지어 대학도 처음 겪는 급작스러운 상황이라 미흡한 부분이 적지 않다. 차별화해야 하는 교육의 질과 좀 더 효과적인 커뮤니케이션을 위한 노력도 많이 필요해 보이고, 개인정보보호, 초상권, 저작권 등 아직 해결해야할 것도 많지만, 국난극복이 취미인 선진 대한민국 사람들이니 지혜롭게 대처해갈 것이다. IT강국은 이제 비대면 수업의 새로운 표준도, 각종 온라인 문화에 대한 애티튜드도 선도해 갈 것이다.

더 이상 따라 할 모델이 없음을 깨달은 것도 코로나19 덕!

<한국대학신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북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한양여자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대림대학교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
  • 단국대
  • 오산대
  • 대동대학교
  • 용인송담대학교
  • 동강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학교
  • 연암공과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