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대학생 여가시간 적어
한국대학생 여가시간 적어
  •   
  • 승인 2003.06.02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대학생들의 평일 여가시간이 중국이나 일본 학생에 비해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성균관대 학생복지팀장 김흥수씨가 지난해 5월 2002 SUAF 서울 대학로 문화축제에 참가한 한국(200명), 중국(82명), 일본(52명) 대학생 3백34명을 대상으로 문화의식에 관한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한국 대학생들의 수면, 식사, 출퇴근, 학교생활, 가사시간을 제외한 평일 여가시간은 3.62시간으로 일본의 3.83시간, 중국의 4.39시간에 비해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주말여가시간의 경우 한국 학생들의 여가시간은 8.11시간으로 일본 학생들의 5.94시간 보다는 많지만, 중국 학생들의 9.76시간에 비해서는 적었다. 조사결과 3국 학생들은 평일에는 공통적으로 라디오와 텔레비전 시청으로 여가시간을 보내는 경우(한 39.2%, 중 57.5%, 일 51%)가 가장 많았으며, 음악감상(한10.1% 중 6,3% 일 3.1%), 친구만남 및 모임참석(한 9.5%, 중 8.8% 일13.7%), 인터넷(한9.0%,중 6.3%, 일 11.8%) 등이 뒤를 이었다. 주말에는 한국과 중국 학생들이 주로 친구를 만나 모임(한 22.1%, 중 28.2%)을 갖는 반면 일본학생들은 평일과 유사하게 라디오 텔레비전 시청(32.7%)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가활동을 저해하는 요인에 대해 한국 학생들은 시간부족(62.7%)을 일본 학생들은 경제적 부담(68%)을 가장 많이 꼽았으나 중국 학생들은 특별한 저해요인을 갖고있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함께 3국 대학생들은 `문화`개념에 대한 인식차이를 보였는데, 한국 학생들의 경우 문화를 인간의 생활양식(29.7%)으로 정의하는 경우가 가장 많았던 반면 일본 학생들은 전통예술(37.7%), 중국 학생들은 역사문화유산(30.6%)을 우선적으로 꼽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