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과학실력 '급락' 왜?
청소년 과학실력 '급락' 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0년 1위 → 2006년 11위
우리나라 청소년들의 과학실력이 갈수록 추락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지난해 전세계 만 15세 학생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학업성취도 국제비교연구(PISA)’의 과학응용력 분야에서 한국은 11위를 기록했다. 우리나라는 2000년 1위, 2003년 4위를 차지했으나 2006년에는 10위 밖으로 밀려난 것이다.

2000년부터 3년마다 실시되는 PISA 조사는 의무교육을 통해 배운 지식을 실생활에서 활용하는 능력을 평가하는 시험으로, 국제적인 학력지표로 널리 쓰인다. 과학응용력, 독해력, 수학응용력 등 3개 분야로 나뉘어 치러지며 2006년 조사에서 가장 중점을 둔 과학부문이 지난 1일 미리 발표됐다.

OECD 회원과 비회원 57개국에서 40만명 이상이 참가한 이번 조사에서는 핀란드가 1위를 차지했고 홍콩 2위, 캐나다 3위, 대만 4위, 에스토니아 5위, 일본이 6위를 기록했다. 우리나라는 아시아권에서도 홍콩, 대만, 일본에 뒤처진 것이다. 이번 조사에 우리나라는 고교 1학년에 해당하는 만 15세 학생 5500명이 참여했다.

이같은 결과는 우리나라 과학교육이 논리적 사고력이나 응용력을 기르기보다는 입시위주의 문제풀이에 치중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공계가 높은 대우를 받지 못하는 사회적 분위기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이같은 ‘과학능력 저하’ 현상이 이어질 경우 국가 경쟁력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에 따라 공교육에서 과학부문에 대한 대대적 수정이 필요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전체적인 학업성취도로 볼 때 우리나라는 세계 상위권에 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PISA의 연구 초록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평점 522점을 얻어 신뢰도를 고려한 국가별 순위에서 30개 회원국 가운데 10위권 안에 드는 것으로 알려졌다.

보고서 전문은 우리 시각으로 4일 오후 6시에 발표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북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대림대학교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