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잣대로 어떻게", " 전전긍긍
"어떤 잣대로 어떻게", " 전전긍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가 지난 5일 '교육공무원법 개정안'을 입법예고함에 따라 교수업적평가제가 전 대학에 실시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이 제도의 +구체적 시행방안을 놓고 고심하는 대학이 늘고 있다.

대학들의 고민은 교수업적평가가 연봉제와 곧바로 연결될 수 있는 것이라는 데 있다. 교육, 봉사, 연구라는 세 분야로 나눠 교수들의 업적을 평가하는 이 제도는 계열, 학부, 학과로 나눴을 때 평가방법은 훨씬 세분화된다.

물론 일찌감치 이 제도를 도입, 시행하고 있는 대학도 있다. 아주대는 지난 95년부터 신임교원에 한해 연봉제를 도입한 이래 올해부터 전체 교수를 대상으로 이 제도를 확대했다.

이 대학은 이 제도를 △단과대별로 시행하며 △학문적 성격에 따라 +평가항목을 달리하고 △평가는 교수들 자율에 맡긴다는 세부 방침을 정했다.

아주대 기획실은 "업적평가후 순위가 낮으면 6년에 1년씩 주어지는 연구년을 주지 않는 형태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99년부터는 교수들의 업적평가 후 성과급을 차등해서 지급할 계획이다.

경희대는 99년부터 이 제도를 시행하기로 내부방침을 정한 상태. 이 대학은 신임교수의 경우 95년부터 시행해 왔으나 평가항목 설정이 모호해 전체 교수까지 적용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연구작업을 벌여왔다.

이 대학 기획조정실은 "종합대학의 전체 교수를 한정된 틀 안에서 평가할 수 있는 방법을 찾을 수 없었다"며 "대학특성화 전략의 일환으로 예체능은 봉사항목, 이공계열은 연구항목, 인문 ·사범계열은 교육에 가산점을 주는 방안들을 놓고 교수들이 항목별로 선택할 수 있는 안을 마련중"이라고 말했다.

이외에 각 대학이 교수업적평가제 시행을 놓고 연구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동아대, 계명대 등은 신임교수에 한해서는 연봉제를 시행하고 이를 전체 교수로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