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교수님, 학생들에게 ‘스승’이 되어주세요
[기자수첩] 교수님, 학생들에게 ‘스승’이 되어주세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대학신문 이재익 기자] 지난 일요일은 스승의 날이었다. 캠퍼스에서는 지난주 스승의 날을 기념하는 움직임들이 눈에 띄었다. 학생들은 교수들에게 사은회를 열거나 작은 선물을 통해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그런데 학생들은 스승의 날이 아닌, 일상에서 얼마나 교수들과 이야기를 나눌까. 고려대 학내언론인 <고대신문>에서 학생 267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흥미로운 결과가 나왔다. 한 학기 동안 교수 연구실을 2회 이하 방문한 학생은 전체 응답자 중 73.3%였다. 한 번도 찾아가 본 적이 없는 학생도 12.9%에 달했다.

학생들은 교수에 대한 ‘어려움’을 원인으로 꼽았다. 동떨어진 둘의 사이는 배움의 열의를 유지하는데 도움이 되지 않는다. 대학 생활에서의 어려움이나 전공, 취업 등에 대한 고민이 생겨도 정작 학생들은 서먹했던 교수들에게 다가서는 것을 망설이다 포기한다.

대학에서 대책을 내놨다. 지도교수를 배정하는 것은 물론, 몇몇 대학은 담임교수제를 도입해 입학부터 졸업, 심지어 취업할 때까지 함께 하는 시스템을 만들기도 했다. 이들 대학들은 교수와의 소통이 학생들의 대학 생활과 학점, 취업에까지 도움이 된다고 분석하고 있다.

하지만 소통은 그리 쉽게 발현되지 않는다. 학교 측에서 교수와 학생 간의 소통 시스템을 만들어도 한계가 있다. 기자의 학부시절을 떠올려도, 자동으로 배정된 지도교수와 제대로 된 면담을 가져본 기억이 없다.

학내 분위기가 과거보다 자유로워졌다는 사람도 있다. 하지만 그것은 어디까지나 ‘쿨함’이란 가벼움으로 포장된 ‘거리두기’지, 마음을 연 ‘소통’이 아니다. 시스템을 만들어놨다고 방심하면, 군대 간부들이 병사에게 진행하던 “별 일 없지?” “네. 없습니다.”의 대화가 대학에서도 반복될 가능성이 높다.

결국 서로가 다가가야 한다. 특히, 교수가 진정성을 가지고 먼저 다가가야 한다. 학생들은 교수들이 먼저 다가왔을 때 대화를 시작할 수 있었다고 답했다. 교육과 연구로 대표되는 교수의 역할에서 학생과의 소통은 교육의 연장선이다. ‘갑질’ 교수로 남을 것인지, 존경할만한 ‘스승’으로 남을 것인지는 교수의 몫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