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곤 부총리, 청소·경비 노동자 ‘직접 고용’한 삼육대 찾아 격려
김상곤 부총리, 청소·경비 노동자 ‘직접 고용’한 삼육대 찾아 격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저임금 인상으로 고용불안 지적 일자 장관이 모범대학 방문

대학 내 노동자 전원 직접고용에 “대학이 선도적으로 지키길”

[한국대학신문 이하은 기자] 최저임금 인상과 비정규직 정규직화가 사회적 이슈로 부상한 가운데 김상곤 부총리가 삼육대를 찾아 청소·경비 노동자 전원을 직접 고용한 사례를 듣고 격려했다.

▲ 김상곤 부총리가 삼육대 청소 노동자들을 방문해 면담을 진행했다.(사진=한명섭 기자)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2일 삼육대를 방문해 총장 등 학교 관계자와의 간담회에서 대학 내 근로자 고용 안정에 기여한 사례를 공유했다. 이후 청소·경비 노동자들을 만나 근로 환경과 복지 제도에 대해 면담했다. 

김 부총리는 최저임금 인상 정책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그는 “이번 최저임금 인상 정책은 사회 양극화 문제 해소, 지속가능한 성장, 그리고 3만불 시대에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선결과제”라고 강조했다.

또 최저임금 상승으로 인한 고용불안 우려가 제기되는 가운데 용역 없이 청소·경비·수송 노동자 전원을 직접 고용한 삼육대의 사례를 듣고 격려했다. 김 부총리는 “열악한 근로자의 고용안정은 우리 사회가 지켜야 할 중요한 가치”라며 “대학이 이를 선도적으로 지켜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성익 삼육대 총장은 직접고용을 포함해 다양한 제도로 고용안정을 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총장은 “정년이 지나도 본인이 원한다면 더 근로할 수 있는 ‘촉탁직’을 운영하고 있다”며 “70세까지 고용을 보장하기 때문에 재계약 과정에서 겪는 고용 불안을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총장은 고용안정과 동시에 근로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학내 노동자들에게 △개별 휴게실 제공 △헬스장 무료 이용 △교직원 식당 이용 및 식비 제공 △통근버스 이용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김성익 총장이 김상곤 부총리에게 학내 노동자 고용안정을 위한 제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한명섭 기자)

간담회 이후 김 부총리는 청소 노동자들을 찾아 근로 환경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격려했다. 김 부총리는 “앞으로 교육부가 공공성과 책무성을 바탕으로 대학이 사회적 취약계층의 고용안정에 있어 우리 사회의 모범적인 사례가 될 수 있도록 지속해서 소통하고 협력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삼육대 청소·경비·수송 노동자 현황을 보면 정규직 24명, 비정규직 12명 등으로 모두 학교에서 직접 고용했다. 비정규직 중 70세까지 고용이 보장된 촉탁계약직은 10명이다. 

이날 간담회에는 교육부에서 김상곤 부총리를 비롯해 김영곤 직업교육정책관이 참석했다. 학교 측에서는 김성익 총장을 포함해 오덕신 부총장, 유구용 사무처장, 이국헌 기획처장 등이 배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삼육대잘하네. 2018-01-25 10:19:00
화이팅! 삼육대. 대학 사회적 책임의 모범이네요. 학내 비정규직이나 무기계약직도 없었으면 합니다. 상줘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