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시류 휘둘리지 않는 장기적 안목으로 전문가 양성해야
[기자수첩] 시류 휘둘리지 않는 장기적 안목으로 전문가 양성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대학신문 이지희 기자] “지원과 평가를 취업률 중심으로 하다보니 남북관계가 좋을 때는 지원이 잘되고, 남북관계가 나쁘면 잘 안 해준다. 상황에 따라 변화가 생기는데 시류에 따라 휘둘리는 건 ‘통일’이라는 국가 과제를 해결하는 데 바람직하지 않다.”

북한에 정통한 한 대학 교수가 취재 중 기자에게 토로한 말이다. 전문가 양성을 위해서는 유행이나 흐름에 흔들리지 않으면서 장기적인 안목을 가지고 공을 들여야 한다는 의미다.

최근 1·2차 남북 정상회담 이후 북미정상회담 등 남북 간 긴장관계가 급격하게 해빙모드로 돌아서면서 대학들은 관련 강의나 학과의 수요에 주목하고 있다.

몇몇 언론은 북한에 토지를 가진 대학들의 목록을 읊으며 ‘평양 캠퍼스’를 논하고, 또 어떤 대학들은 관련 콘텐츠 살리기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실제 일부 대학에서는 당장 강의 개설이나 학과를 신설하는 데는 조심스럽지만 북한·통일 관련 콘텐츠 개발에 고심 중이다.

지금은 대부분 사라진 북한학과에 대한 재조명도 나오고 있다. 탈냉전 분위기 속 통일 이후를 준비한다는 취지에서 1990년대 대학가에는 북한학과가 확산됐다. 동국대(1994년)를 시작으로 비슷한 시기에 명지대·고려대·선문대·조선대 등이 북한학과를 신설했다. 이후 보수 정부 시절 남북관계가 경색되자 관련 학과들은 줄줄이 통폐합에 들어갔다.

오랜 시간을 두고 전문가를 양성해야 할 대학들이 취업률에 매달리다 보니 인기 있는 학과는 우후죽순 생겨나고 유행이 지나면 사라지는 현상이 반복되고 있다. 결과물은 적시적소에 필요한 전문가의 부재로 나타난다.

북한·통일을 연구하는 전문가들은 “이 분야의 공부는 학부에만 그쳐서는 안 된다”고 지적한다. 그만큼 깊이 있는 연구가 필요하다는 뜻이다. 학부와 대학원을 거쳐 오랜 시간 전문가로 길러져야 하지만 북한과 가장 인접한 한국의 북한관련 인재 토양은 척박하기만 하다.

대학에 있는 이들이라면 하나의 학과를 기획하고 신설하는 일이 얼마나 힘든지 알고 있다. 정원 조정부터 커리큘럼까지 하나하나 매우 민감한 요소다. 지금이라도 관련 강의나 학과 신설을 고민하고 있는 대학이라면 반짝 유행에 눈을 돌리기보다 장기적인 지원을 약속해야 한다. 정부도 전문가 양성에 대한 평가와 지원을 획일적인 잣대로 판단해서는 안 된다. 시간과 노력 없이 최상의 결과물을 기대하는 건 욕심일 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