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간 총장 교체 6번, 김포대 ‘총장의 무덤’으로 전락
5년간 총장 교체 6번, 김포대 ‘총장의 무덤’으로 전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일호 총장 2015년 중도 사퇴 시작으로 이권현 총장 돌연 사퇴
5년간 총장 교체 6번은 대학가 전무후무, 논란의 중심으로 급부상

[한국대학신문 정성민 기자] 1월 10일, 대학가가 술렁였다. 이권현 김포대학교 총장이 취임 5일 만에 돌연 사퇴한 사실이 알려진 것. 이권현 총장은 김포대에 취임하기 이전 유한대학교 총장을 역임했다. 유한대의 변화와 혁신을 이끈 장본인으로 평가받으며 책임감과 사명감이 강하기로 정평이 나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이권현 총장의 유한대 재임 시절 2019년 2월 21일 유한대 졸업식장을 방문, 화제가 된 바 있다.

그러자 김포대가 논란에 휩싸이고 있다. 이권현 총장의 돌연 사퇴로 총장 줄교체가 여론의 도마 위에 오르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김포대는 이권현 총장을 비롯해 2015년부터 6명의 총장들이 연이어 교체됐다. 5년여간 6명의 총장 교체는 대한민국 대학가에 전무후무하다. 이에 김포대는 ‘총장들의 무덤’으로 불리고 있다. 도대체 김포대에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가. 일각에서는 이사장의 전횡과 간섭이 사태의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본지는 김포대 총장 줄교체의 배경과 원인, 그리고 해결방안을 3회에 걸쳐 연재한다.

<연재 순서>

①5년간 총장 교체 6번, 김포대 ‘총장의 무덤’으로 전락
②이사장의 간섭과 전횡이 김포대 총장 줄교체의 배경? 그 실체와 진실
③김포대의 발전을 위한 제언(교육부의 사학개혁 의지를 중심으로)

“이권현 총장이 사퇴했다고요? 얼마 전에 취임했다고 들었는데. 책임감이 강하신 분이신데 믿기지 않네요.” 이권현 총장의 사퇴 소식이 알려지자 전문대학 관계자들의 반응이다. 이권현 총장은 1월 6일 김포대 제10대 총장으로 취임했다. 이어 5일 후인 1월 10일 돌연 사퇴했다. 당시 김포대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신임총장으로 임명됐던 이권현 총장이 ‘개인적인 사유’로 총장직에서 물러난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권현 총장의 돌연 사퇴는 후폭풍을 몰고 왔다. 김포대의 총장 중도 사퇴 또는 줄교체가 지난 5년여간 지속적으로 이뤄졌기 때문이다. 시계추를 돌려보자. 남일호 김포대 총장은 2012년 12월 취임한 뒤 잔여임기가 남은 상태에서 2015년 9월 총장직에서 스스로 물러났다. 남 전 총장은 감사원 감사위원을 지낸 인물이다. 하지만 김포대가 2015년 교육부의 대학구조개혁평가에서 D등급에 선정되자 도의적 책임을 지기 위해 사퇴의 길을 선택했다. D등급 선정 대학들은 부실대학 꼬리표를 달며 정원감축과 재정지원제한 대상에 올랐다.

남일호 총장의 사퇴 이후 김재복 전 경인교대 총장이 2015년 9월 김포대 제6대 총장으로 취임했다. 김재복 총장은 남일호 총장의 잔여임기만 수행하고 2016년 11월 임기를 마무리했다. 이어 이돈희 교육부 전 장관이 2016년 12월 김포대 제7대 총장으로 취임했다. 이돈희 총장은 취임식에서 “김포대 제7대 총장으로 취임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한다. 지역 대표사학으로서 전임 총장(김재복 박사)께서 이룩한 대학 발전 토대 위에 대학 내실을 다지는 변화를 대학 구성원 여러분과 함께 한마음 한뜻으로 시작하고자 한다. 대학은 반드시 건학이념을 근간으로 운영돼야 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아쉽게도 이돈희 총장의 포부는 얼마가지 못했다. 건강상 이유로 중도 사퇴했기 때문이다. 이어 황선웅 전 중앙대 교수가 2017년 9월 김포대 제8대 총장으로 취임했다. 황선웅 총장은 미국 보스턴대 조교수를 거쳐 중앙대 교수(경영학)로 재직했고 한국증권학회 회장, 한국금융학회와 한국재무관리학회 부회장, 지식경제부 기술표준원 증권·은행전문위원회 위원장, 한국거래소(KRX) 유가증권시장 상장공시위원회 위원장, 지식경제부 산업표준심의회 위원 등을 역임했다.

그런데 불과 3개여월 뒤 2017년 12월 19일 김포대는 제9대 김재복 총장이 취임했다며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황선웅 총장의 중도 사퇴 이유는 갑작스런 일신상의 사유로 알려졌다. 아이러니컬하게도 김재복 총장은 남일호 총장의 잔여임기를 수행한 장본인이다. 이에 황선웅 총장의 중도 사퇴에 따라 구원투수로 투입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김재복 총장의 임기는 2019년 12월 마무리됐다. 이권현 유한대 총장이 1월 6일부터 김포대 총장의 바통을 이어받았다. 하지만 취임 5일 만에 돌연 사퇴한 뒤 정형진 총장이 1월 20일 취임했다. 정형진 총장은 육군 소장(경영학박사) 출신으로 2013년 2월 김포대 경찰경호행정학과 석좌교수로 임용된 뒤 2018년 7월부터 기획실장 겸 감사실장, 2019년 10월부터 감사실장 겸 대외협력단장을 맡아왔다.

결론적으로 김포대는 남일호 총장이 교육부 대학구조개혁평가 결과의 도의적 책임을 지고 2015년 중도 사퇴한 이래 김재복 총장(남일호 총장 잔여임기 수행), 이돈희 총장(중도 사퇴), 황선웅 총장(중도 사퇴), 김재복 총장(중도 사퇴), 이권현 총장(중도 사퇴), 정형진 총장에 이르기까지 5년여간 총장이 6차례 교체됐다. 심지어 이돈희 총장, 황선웅 총장, 이권현 총장은 중도 사퇴라기보다 돌연 사퇴에 가깝다. 대학이 안정적으로 변화와 혁신을 추진, 발전하기 위해서는 총장이 임기를 보장받으며 안정적으로 대학을 이끌어가는 것이 마땅하다. 이런 의미에서 김포대는 시대에 역행하고 있다. 기획연재 2회 ‘이사장의 간섭과 전횡이 김포대 총장 줄교체의 배경? 그 실체와 진실’을 통해 이유를 밝혀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bob 2020-03-05 12:00:59
터가 나쁜가?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