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지 175개대 총장 모델 분석
'61세, 남성, 서울출생, 사회계열 박사'
본지 175개대 총장 모델 분석
'61세, 남성, 서울출생, 사회계열 박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61세, 남성, 서울출생, 사회계열 박사학위자, 기독교 성향'
국내 대학 총장의 한국적 표준 모델은 어떤 모습일까? 본지가 지난 1개월간 전국의 국공립 및 사립대 1백75개교로부터 수집한 해당 대학 총장의 약력을 바탕으로 분석한 결과, '서울에서 출생한 만 61세의 남성으로 대학에서 사회계열 분야의 박사학위를 취득해 교수로서 학생들을 가르쳐 본 경험을 가진 기독교 신자'가 현재 한국에서 대학을 이끄는 총장들의 표준 모델인 것으로 밝혀졌다. (그래픽 참조) 총장의 연령대는 1940년도생이 가장 많으며 평균 61세인것으로 나타났다. 또 박사학위를 취득한 총장은 1백54명으로 전체의 88%였으며 전공은 사회계열이 가장 많아 전체의 66%가 이 분야에서 학위를 수여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출생지를 보면, 서울 출신이 20%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종교는 기독교인의 비중이 가장 높아 대학 총장의 절반 이상이 크리스찬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신학 전공자가 많은 것은 재단의 종교적 특성과 연관성이 있기 때문인 것으로 해석된다. 한편, 정치학회나 금융학회 등 전공 분야와 관련해 활발한 학회활동을 하고 있는 총장은 전체의 48%인 84명인 것으로 조사됐으며 장차관 등 공무직을 역임한 경우는 17명으로 집계됐다. 기타 기업체등 경영자 출신도 전체의 15%인 27명으로 조사됐다. (관련 기사 참조)
[관련기사 : 2003 한국 대학 총장의 표준 모델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그래서! 2003-01-00 00:00:00
그래서,시간강사 착취제도를 많이들 악용했구나! 개새기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