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고등교육 전문가 한자리…내달 2일 말레이시아서
글로벌 고등교육 전문가 한자리…내달 2일 말레이시아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대학신문 김의진 기자] 주한영국문화원(원장 마틴 프라이어, Martin Fryer)은 글로벌 고등교육정책회의 ‘2018 고잉 글로벌(Going Global 2018)’을 다음달 2일부터 사흘간 말레이시아에서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영국문화원이 주최하는  ‘고잉 글로벌’은 세계 최대 오픈 교육 콘퍼런스로 국제 교육 공동체가 직면한 문제에 대해 토론하는 행사다. 고등교육의 글로벌 리더들이 한자리에 모인다. 영국과 제3국을 번갈아 가며 열리는데, 지난해에는 런던에서 행사를 치렀으며 아세안(ASEAN) 지역서는 처음으로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다.

올해 콘퍼런스는 영국문화원과 말레이시아 고등교육부에서 공동으로 행사를 마련했다. 주제는 ‘글로벌 협력, 지역적 효과(Global Connections, Local Impact)’다. 40개의 세션에서는 교육의 글로벌 협력과 고등교육기관의 사회경제적 역할, 발전 방안을 모색한다.

이번 행사에는 약 75개국 800명의 교육 지도자와 정부 장관, 최고 경영자가 참석할 예정이다. 전 세계서 연사로 초빙된 약 150명의 전문가들이 고등교육 분야의 지도자와 정책 입안자가 교육 기관의 역할을 어떻게 발전시켜야 하는지, 학생과 지역사회, 기업의 요구를 모두 충족시키는 미래사회 인재 육성방안 등을 논의한다.

마틴 프라이어 주한영국문화원장은 “한국과 비슷하게 영국도 고등교육의 국제화와 글로벌 협력에 큰 관심을 갖고 있다”며 “말레이시아는 동아시아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국가 가운데 하나다. 올해 고잉 글로벌을 말레이시 고등교육부와 공동 주최하고, 아세안 사무국을 지원 파트너로 함께하게 돼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해마다 150개국서 1000여 명 이상의 교육 관련 정책 입안자와 국제교류 리더가 모이는 고잉 글로벌은 기조연설과 주제발표, 패널토의 등의 세션에 참가해 지식을 공유하고, 전 세계서 온 관련 전문가들과의 1대1 미팅도 진행한다. 참석자들에겐 파트너십을 맺을 수 있는 좋은 기회로 평가받고 있다.

▲ 2018 고잉 글로벌 포스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