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대, 예술을 위한 공학 전시회 개막
한양대, 예술을 위한 공학 전시회 개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술품을 초고정밀 디지털 데이터로 재현
▲ 한양대는 10일 서울시 성동구 이 대학 박물관에서 ‘미술품 기록 보존, 공학을 만나다’ 전시회 개막식을 진행했다. 사진은 이번에 개발된 기술에 대해 설명하고 있는 박종일 한양대 교수의 모습.

[한국대학신문 주현지 기자] 한양대(총장 이영무)는 10일 서울시 성동구 이 대학 박물관에서 ‘미술품 기록 보존, 공학을 만나다’ 전시회를 개막했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회는 미술품을 초고정밀 디지털 데이터로 획득·재현하기 위한 기술개발 결과를 공개하는 자리였다. 개발된 기술들을 직접 동·서양화, 도자기 등에 적용하고 교육 콘텐츠로 활용한 사례들이 전시됐다.

이번에 개발된 기술은 미술품, 문화재의 기록·보존에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고, 교육 이외에도 미술품의 진위 확인 등 다양한 산업적 응용이 가능해 공학 및 문화산업 분야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전시된 기술개발의 연구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의 지원으로 진행됐으며, 한양대·서강대 등 8개 대학과 연구소, 6개 기업이 참여해 논문 67편과 특허 18개를 생산해냈다.

14개 기관의 공동연구책임자로 기술개발을 총괄 지휘한 박종일 한양대 교수는 “색의 정확도까지 완벽한 기록이 가능하게 돼 미술품의 디지털 ‘원본’을 보존하고 언제든 복원할 수 있게 됐다”며 “개발된 기술을 적극적으로 기업에 이전해 상용화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오는 17일까지 열리는 이번 전시회의 관람은 무료이며, 참석자는 가상현실 박물관 관람, 디지털 콘텐츠를 이용한 어린이 미술교육 실습 등도 경험해 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