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 30주년 그때 그리고 지금] 정권에 따라 부침을 겪었던 총장 선출제도
[창간 30주년 그때 그리고 지금] 정권에 따라 부침을 겪었던 총장 선출제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대학신문 이하은 기자] 본지 창간 이후 30년간 총장 선출제도는 직선제와 간선제를 오가며 부침을 겪었다. 1987년 민주화 흐름을 타고 도입된 총장 직선제는 선거과열, 교수사회 파벌 조장 등의 부작용으로 폐지됐다. 그러나 최근 대학 자율화와 민주화 요구에 따라 다시 총장 직선제 바람이 불고 있다. 

총장직선제는 1987년 목포대에서 처음 실시됐다. 이를 시작으로 총장을 직선제로 선출하는 대학들이 많아졌다. 전남대가 뒤를 이었으며, 사립대는 계명대가 교수 직선투표로 총장을 뽑았다. 같은 해 국민대와 연세대가 직접 투표로 총장을 선출했다.

민주화 열망이 커지는 시대적 상황과 맞물려 총장직선제는 재단의 간섭을 막자는 취지로 받아들여졌다. 그러나 총장 직선제의 부작용이 드러나면서 논란을 겪었다. 지연∙학연 등 교수사회 파벌, 총장의 인기영합적인 정책 등 갖가지 병폐가 드러나면서 비판이 쏟아졌다. 

2012년 MB 정부는 교육역량강화사업 평가에서 총장 직선제 폐지여부(15%)를 평가지표에 반영해 직선제 폐지를 유도했다. 38개 국립대 전체가 정부 재정지원의 압박을 견디지 못해 총장직선제 폐지를 수용하게 됐다. 

수면 아래 있던 총장선출 방식은 문재인정부가 교육적폐 중 하나로 지적하면서 다시 전환기를 맞게 됐다. 지난해 교육부는 총장 후보자 선정방식과 각종 재정지원사업의 연계를 폐지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교육부의 일방적 임용제청 거부로 총장 공석이 수년간 지속되는 등 대학 자율성이 약화된다는 비판이 제기돼왔기 때문이다.

국공립대에서 시작된 직선제 바람은 사립대까지 영향을 미치게 됐다. 최근 성신여대는 개교 이래 첫 직선제 총장을 선출했다. 구성원들은 자율성과 민주성을 높이게 됐다며 환영의 뜻을 내비쳤다. 다만 일부 대학에서는 구성원 참여 비율을 두고 갈등이 증폭되는 경우도 있어 여전히 풀어야 할 과제가 많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