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시특집/가톨릭관동대] 취업과 창업에 강한 창의실용교육대학
[정시특집/가톨릭관동대] 취업과 창업에 강한 창의실용교육대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INC+ ‧ IPP ‧ 창업선도대학육성사업 ‧ 대학일자리센터사업으로 재학생 취업역량 강화

[한국대학신문 이하은 기자] 창학 63년을 맞이한 가톨릭관동대학교는 대학 비전을 ‘미래가치를 디자인하는 창의실용교육 중심대학’으로 천명하고 대학발전을 위한 로드맵을 세밀하게 시행해 대학의 면모를 빠르게 변화시키고 있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적응할 수 있는 사회맞춤형 인재 양성을 위해 산업체 전문가들을 산학협력중점교수로 초빙하고 대학교육과 연계해 학생들에게 현장실무능력을 배양하고 있다. 지상 10층, 지하 1층 규모의 랜드마크 창조관을 건립, 최신의 실습기자재를 확충해 재학생 실무역량 강화의 집적기지로 삼고 있다.

또한 ‘대학혁신위원회’를 발족하고 대학 전 구성원의 의견을 수렴한 대학 혁신안을 도출해 학생ㆍ학부모ㆍ동문ㆍ교직원이 자부심을 갖는 최고의 대학, 지역 사회와 함께하며 취업과 창업에 강한 대학으로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 취‧창업 부문 정부재정지원사업 선도대학= 가톨릭관동대는 ‘산학협력 친화형’으로 대학을 변화시킨 LINC사업의 성과를 기반으로 2017년에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 육성사업(LINC+)에 선정돼 5년간 240억원을 지원받고 있다. 대학과 지역산업 그리고 지역사회와 함께 동행‧성장하는 고도화된 산학협력으로 현장실습과 창업교육을 강화해 취‧창업과 사회맞춤 인재양성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2018년에는 IPP형 일학습병행제사업에 선정돼 5년간 60억원을 지원받아 대학의 교과과정 일부를 산업체 현장에서 장기간 이수하도록 하는 기업연계형 장기현장실습제도를 운영함으로써 취업역량 강화와 더불어 대학-기업 간 고용 미스매치 해소가 기대된다.

가톨릭관동대는 이외에도 중소벤처기업부의 창업선도대학 육성사업 주관기관으로 선정돼 창업을 희망하는 재학생뿐만 아니라 일반인에게도 다양한 창업 교육과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고용노동부 대학일자리창조센터 사업에도 선정돼 진로지도, 국내외 취업지원 등에 5년간 27억원을 지원하고 있다. 그리고 국가평생교육원진흥원 평생교육체제지원 사업을 통해 성인학습자 및 취업자에게 언어재활상담, 치매전문재활, 산림치유, 중독재활 관련 고등교육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 특성화 및 현장실습 교육을 통한 창의실용인재 양성= 가톨릭관동대는 보건의료과학분야, 스포츠∙관광분야, 항공분야, 방송문화예술분야를 특성화 분야로 지정하고 다양한 융∙복합연계전공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보건의료과학분야 특성화 학과로는 △의료경영학과 △의생명과학과 △임상병리학과 △안경광학과 △의료공학과 △의료IT학과가 있으며 2019학년도에는 △치위생학과를 신설한다. 위 학과는 부속병원인 국제성모병원, 인천교구 산하의 성모요양원, 실버타운 마리스텔라 등과 함께 교육∙연구∙실습을 병행해 보건의료과학분야 특성화를 주도한다.

또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를 계기로 강릉지역이 스포츠 및 관광산업의 중심지로 부상, 산업인력 수요 증대에 따라 △호텔관광외식학부 △스포츠레저학부의 높은 취업률 상승이 전망된다. 캠퍼스 내에 건립된 올림픽 공식경기장인 ‘관동하키센터’는 최신 시설을 갖춘 스포츠 교육 및 체육활동 시설로 활용해 학생들에게 양질의 실습교육을 제공한다.

항공분야 특성화학과로는 △항공운항서비스학과 △항공경영학과 △항공운항학과 △무인항공학과 △항공정비학과를 운영하고 있으며, 항공분야 전문가를 양성하고 있다. 항공대학은 양양국제공항 사용권을 가진 가디언즈항공과 공동교육 및 취업 약정 협약을 체결하는 등 내실 있는 교육과정 운영으로 졸업 후 진로를 확보하고 있으며, 강원 영동권 최초 국가지정 전문교육 기관인 교내의 무인기(드론)교육원은 ‘국가드론조종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는 체계화 된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방송문화예술분야 특성화학과로는 △방송연예전공 △뷰티디자인전공 △실용음악전공 △콘텐츠제작전공 △CG디자인전공 △광고홍보전공을 운영하며, 방송 관련 실무 경험이 풍부한 우수 교수진을 중심으로 방송현장이 요구하는 전문지식 및 기술은 물론, 전공 간 융합 교육을 통해 현장 전문가를 양성하고 있다.

[우리대학 이렇게 뽑는다] 가/나군에서 424명 선발…전 계열 교차지원, 군을 달리해 복수지원 가능

가톨릭관동대는 12월 29일부터 1월 3일까지 가/나군에서 정시모집 원서접수를 실시한다. 각 군에서 수능전형과 실기전형으로 424명을 모집하며 수시모집 이월인원에 따라 모집인원은 증가될 수 있다. 모든 모집단위에서 교차지원이 허용되고, 군을 달리해 복수지원이 가능하다.

정시모집은 수능전형 360명, 실기전형 64명을 선발한다. 전형별로 살펴보면 수능전형은 의학과와 항공운항학과를 제외한 모집단위는 수능 100%로 선발한다. 의학과는 수능 100%로 1단계에서 2배수를 선발한 뒤 2단계에서는 1단계 점수 90%, 면접 10%로 선발한다. 항공운항학과는 일괄 합산해 수능 80%, 면접 20%로 전형을 실시한다. 실기전형은 수능과 실기점수를 반영해 선발하며 모집단위별 전형요소 반영비율은 상이하다. 

수능 반영방법은 의학과와 간호학과를 제외한 모집단위는 영어영역을 20% 필수반영하며, △국어영역 △수학영역(가/나) △탐구영역(사회/과학) 3개 영역 중 백분위 성적이 우수한 2개 영역을 각 40% 반영한다. 자연/공학계열 모집단위는 수학영역(가)을 응시한 경우 백분위의 10%를 가산한다.

의학과는 인문계열과 자연계열을 나누어 선발한다. 인문계열은 △국어영역 30% △수학영역(가형/나형) 30% △영어영역 20% △탐구영역(사회/과학) 20%를 반영한다. 자연계열은 △국어영역 20% △수학영역(가형) 30% △영어영역 20% △과학탐구영역 30%를 반영한다. 간호학과는 △국어영역 20% △수학영역(가형/나형) 30% △영어영역 30% △탐구영역(사회/과학) 20%를 반영하며 수학영역 가형을 응시한 경우 백분위의 10%, 과학탐구영역을 응시한 경우 백분위의 5%를 가산한다.

전 모집단위에서 탐구영역은 2개 과목의 평균 백분위를 반영하며 한국사는 등급별로 차등해 가산점을 부여한다.

자세한 수능 반영방법, 전형총점 산출방법 등은 입학홈페이지에 공지된 2019학년도 정시 모집요강을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

가톨릭관동대는 정시 합격자의 경우 수능 성적이 일정 기준을 충족하는 신입생 모두에게 수능성적우수장학금을 지급한다. 수능 3개 반영영역 등급의 합이 기준이며 △인문사회/자연공학계열 모집단위는 8이내 △사범대학은 7이내 △예체능계열은 9이내이면 입학금 및 4년간 등록금 전액을 지급한다. 

또한 △인문사회/자연공학계열 모집단위 9이내 △사범대학 8이내 △예체능계열 10이내이면 4년간 등록금 75%를 지급하며, △인문사회/자연공학계열 모집단위 10이내 △사범대학 9이내 △예체능계열 11이내이면 4년간 등록금 50%의 장학금을 지급한다.

■입학 상담 및 문의 : 033-649-7000
■입학 홈페이지 : ipsi.cku.ac.kr

가톨릭관동대 마리아관.
가톨릭관동대 마리아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