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 4・18의거 기념 행사 개최
고려대, 4・18의거 기념 행사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헌화식 및 구국대장정 진행
고려대가 4·18의거 59주년을 기념해 헌화행사를 가졌다. 정진택 총장이 기념탑에서 헌화하고 있다.
고려대가 4·18의거 59주년을 기념해 헌화행사를 가졌다. 정진택 총장이 기념탑에서 헌화하고 있다.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고려대학교(총장 정진택)가 4·19 혁명의 도화선이 됐던 1960년 4월 18일 고려대 학생들의 4·18 의거 59주년을 기념해 18일 고려대 4·18 기념탑 앞에서 헌화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정진택 총장, 구자열 교우회장, 박규직 4월 혁명고대 회장, 김가영 총학생회장 등 교내외 인사들이 참석했다.

정진택 총장은 “올해 우리나라는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그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는 여러 가지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이와 함께 내년에는 4·18의거와 4·19혁명 60주년을 맞는다. 대한민국 헌법전문에도 명시돼 있는 바와 같이 3·1운동과 4·19혁명이 우리 역사에서 차지하는 의미는 매우 크다”고 말했다.

이어 “3.1운동은 당시 보성전문을 운영했던 손병희 선생님이 주도하셨고, 4·19혁명은 고려대가 있어 가능했던 역사다. 59년 전 오늘 바로 여기서 우리 선배들은 ‘자유, 정의, 진리 드높이자’라는 플래카드를 펼치고 불의에 항거하기 위해 교문을 뛰쳐나갔다. 즉 3.1운동 이래 꾸준히 추구해온 국민 주권과 민주주의 이념, ‘자유, 정의, 진리’의 고대정신을 실제 행동으로 실천한 것이 곧 4·18이다. 이런 점에서 4·18은 우리 역사상 민주, 민권 이념의 총화이자, 고대정신의 정화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전했다.

정 총장은 “모교 114년의 긴 역사 속에서 우리 고대가 남들에게 자랑스럽게 이야기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이냐고 묻는다면 많은 선배님들은 서슴없이 4.18이라고 대답할 것이다. 이는 불의에 항거하고 현실에 안주하지 않는 저항정신, 즉 고대정신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기 때문”이라며 “이처럼 우리 고대인은 언제나 시대적 소명을 앞장서 실천하면서 남들이 가지 않는 길, 즉 혁신의 길을 늘 걸어왔다. ‘의를 위한 신념’ ‘자유·정의·진리’의 고대정신을 근간으로 사람이 중심인 교육을 실천하며 선배님들의 숭고한 정신을 계승,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규직 4월혁명고대회장은 “자유, 정의, 진리를 드높이자고 외치며 분연히 외치며 일어섰던 1960년 4월 18일 그날이 엊그제 같이 생생히 기억되는데 어느덧 59주년이 됐다니 참으로 감회가 깊다. 4·18의거 당일 교문 앞에서의 모습이 지금도 눈앞에 그려진다. 후학들의 기개넘치고 오늘을 보는 혜안이 가득하도록 재학생들에게도 4.18의거실록 일독을 감히 권해본다. 끝으로 내년에는 4·18의거 60주년이 되는 해다. 내년에는 더욱 풍요롭고 전통을 이어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고려대 학생들이 4·18의거 기념해 구국대장정을 펼쳤다. 학생들은 고려대 정문앞을 출발해 국립 4·19민주묘지까지 간 후 참배를 했다.
고려대 학생들이 4·18의거 기념해 구국대장정을 펼쳤다. 학생들은 고려대 정문앞을 출발해 국립 4·19민주묘지까지 간 후 참배를 했다.

헌화행사에 이어서 오후 1시부터는 ‘4·18기념 구국대장정’이 이어졌다. 약 5000여 명의 참가 학생들은 각 단과대학별로 고려대 정문 앞을 출발해 서울 수유동 국립 4·19민주묘지에 도착해 4·19기념탑에서 참배를 마친 후 다시 고려대로 돌아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