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대국제교류관리자협, 화재 피해 외국인 유학생에게 성금 전달
전문대국제교류관리자협, 화재 피해 외국인 유학생에게 성금 전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재로 피해를 입은 아누다리씨의 집과(사진 첫번째, 두번째) 아누다리씨에게 성금을 전달한 한국전문대학국제교류관리자협의회의 박종식 회장.(사진 세번째)
화재로 피해를 입은 아누다리씨의 집(사진 첫번째, 두번째)과 아누다리씨에게 성금을 전달한 한국전문대학국제교류관리자협의회의 박종식 회장.(사진 세번째)

[한국대학신문 허지은 기자] 전문대 국제교류업무 관계자들이 화재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외국인 유학생에게 성금을 전달했다.

한국전문대학국제교류관리자협의회(회장 박종식)는 26일, 서울 소재 K대 석사과정에 재학 중인 몽골인 유학생 아누다리씨에게 성금 100만원을 전달했다.

아누다리씨는 2월 8일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로 살고 있던 집이 전소되는 피해를 입었다. 현재 그는 인근 교회에 임시로 거주하고 있다.

특히 아누다리씨는 화재를 겪기 전에도 한국 유학 중 만난 남편이 연락 두절인 상태에서 홀로 3명의 자녀를 키우며 학업을 어렵게 이어가던 상황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대국제교류관리자협의회는 아누다리씨의 어려운 상황과, K대 재학 전 경인여자대학교 한국어학당을 수료하며 전문대와 인연을 쌓은 점을 파악해 성금 전달을 결정했다.

아누다리씨는 “새벽에 갑자기 집에 불이 나는 바람에 아이들과 겨우 몸만 빠져나왔다. 한 순간에 모든 것을 잃어 학업을 포기해야 하는 상황이었는데, 얼굴도 모르는 한국 대학의 직원 선생님들이 성금과 생활물품을 보내준 덕분에 일어설 수 있는 희망이 생겼다. 유학생활을 끝까지 성공적으로 마치도록 노력하겠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박종식 회장은 “유학생의 어려움을 누구보다 잘 이해하고 있는 우리 협의회가 화재로 인해 생계가 막막해진 외국인 유학생의 안타까운 이야기를 전해 듣고 외면할 수 없었다”며 “성금 액수는 크지 않지만, 학생이 유학의 목표를 완성하는 데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북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한양여자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대림대학교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
  • 단국대
  • 오산대
  • 대동대학교
  • 용인송담대학교
  • 동강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학교
  • 연암공과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