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광대, 프라임 대형 선정… 535명 정원이동
원광대, 프라임 대형 선정… 535명 정원이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대학신문 송보배 기자] 원광대(총장 김도종)가 지난 3일 교육부가 발표한 산업연계교육활성화 선도대학(PRIME) 사업에 선정됐다. 

원광대는 호남․제주지역에서 유일하게 사회수요 선도대학(대형) 유형에 선정돼 연간 150억 원씩 3년간 총 450억 원의 사업비를 받게 됐다.

산업연계교육활성화 선도대학(PRIME) 사업은 사회변화와 산업수요에 대응하고 인력 미스매치를 해소하기 위해 교육부가 실시하는 국책 사업이다. 인력수급 부족이 전망되는 공학계열 정원을 확대하는 방안을 담고 있다.

원광대는 신산업 및 전북지역 특화산업(국가식품클러스터 등)에 부합하는 ‘농생명 & 스마트기계․소재산업 인력양성’을 프라임 사업의 목표로 설정했다. 이에 따라 선정 대학 중 가장 많은 규모인 535명의 정원이동을 감행한다.

특히 창의공과대학 정원을 630명에서 1040명으로 늘린다.

기존 생명자원과학대학은 농식품융합대학으로, 공과대학은 창의공과대학으로 개편한다. 단과대학은 기존 15개에서 13개로 축소하고, 7개 학과를 3개 학부로 개편한다. 9개 신설학과도 마련된다.

▲ 원광대 프라임 사업 추진 계획. 자료 = 원광대 제공.

원광대는 "선정대학 중 최대인원을 조정하는 만큼 대학 구성원 합의에 주력했다"며  "구성원 대상 88회의 공청회·간담회·설명회를 실시하고 단과대학별로 별도 동의 절차를 구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김도종 총장은 “열심히 준비한 대학 구성원들에게 감사하다”며 “창업·창직 중심대학으로 전환하려는 대학의 비전과 프라임 사업이 잘 맞아 떨어졌다. 새로운 대학의 틀을 만들어 보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