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립대학, 명품인재양성 이어달리기 출범식 개최
충북도립대학, 명품인재양성 이어달리기 출범식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전기금 모금으로 재도약 기틀 마련
▲ 공병영 총장이 충복도립대학 명품인재양성 이어달리기 출범식에서 축사를 했다.

[한국대학신문 김홍근 기자] 충북도립대학(총장 공병영)이 명품인재양성을 위하여 본격적인 발전기금 모금에 나선다.

충북도립대학은 20일 대학 미래관 대회의실에서 박한범‧황규철 충북도의회 의원, 김영만 옥천군수, 유재목 옥천군의회 의장을 비롯한 대학 교직원, 기탁자, 대학동문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발전기금 모금 캠페인 ‘명품인재양성 이어달리기’ 출범식을 가졌다.

이날 출범식을 시작으로 대학은 교직원, 기업체, 대학동문 및 지역민 등에게 이어달리기 형식으로 발전기금을 모금할 계획이며, 모금된 발전기금은 학생 역량강화, 취업지원, 교육시설 확충 등 명품인재양성을 위하여 활용될 계획이다. 한편, 대학은 발전기금 모금으로 재정자립도를 향상시키는 한편, 입학금 전면 폐지에 따른 자체수입 감소분을 보전하여 학생지원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공병영 총장은 “이번 출범식을 시작으로 서로 손에 손을 잡고 기탁을 이어가면서 대학이 재도약할 수 있는 의지와 기운을 모으고자 한다”면서 “지역발전을 이끌 명품인재 양성을 위하여 도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제1호 기탁자로는 이주상 교수(환경생명과학과)가 충북도립대학 교수회를 대표로 6,000만원을 기탁했다. 교수회는 지급받은 교육‧연구‧학생지도비를 제자들을 위해 자발적으로 반납하여 기탁금을 마련했다.

제2호 기탁자는 바이오소재 전문기업인 엘앤피의 김광진 대표로 200만원씩 10학기, 총 2천만원을 기탁하기로 약정했다.

한편, 제3호 기탁자로 나선 양서연 교육부 사무관은 최근 결혼과 함께 새로운 출발을 하며, 고등교육 발전에 뜻 깊은 일을 하고자 이어달리기 기부에 동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주상 교수는 “제자를 사랑하는 마음에서 선뜻 기탁을 결심해 주신 교수님들께 감사의 말을 전한다”면서 “발전기금을 주춧돌 삼아 우리 학생들이 명품인재로 성장해 나가길 기원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