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취·창업과 기술이전 잡는 ‘청년TLO’ 육성한다
과기부, 취·창업과 기술이전 잡는 ‘청년TLO’ 육성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TLO 육성사업 신규 공고…대학 50개교 내외 선정 계획

[한국대학신문 김정현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추경예산을 통해 미취업 이공계 대학 졸업생의 취‧창업, 대학의 기술이전을 촉진하는 사업을 새로 시작한다. 이공계 미취업자를 고용해 대학이 보유한 기술을 기업에 이전하는 역할을 부여한다는 계획이다. 총 50개 내외의 대학 산학협력단을 선정할 계획이며, 접수기간은 오는 7월 6일 18시까지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28일 올해 청년 기술이전 전담조직(TLO) 육성사업 기본계획을 공고했다. 지난 21일 통과된 일자리 추경예산 468억1200만원으로 올해 새롭게 추진되는 사업이다. 앞서 지난 3월부터 5월까지 전국 35개 대학과 사업 추진을 위한 사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현장 간담회를 진행한 바 있다.

대학 산학협력단에 설치된 기술이전 전담조직(TLO, Technology Licensing Office)는 사업화 가능성이 높은 기술을 선별, 평가하고 전략을 수립, 마케팅을 통해 기업에 기술을 이전하는 조직이다. 

2016년 기준, 과기정통부 대학기술경영촉진사업을 수행하는 전국 64개 대학은 특허 등 7만5000개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반면 TLO의 인력은 대학 평균 7명에 그쳐, 연간 기술이전은 4.6%에 불과한 3500건에 지나지 않다.

과기정통부는 청년TLO육성사업을 통해 미비하던 TLO 역할을 이공계 미취업 졸업생에게 맡긴다는 구상이다. 예를 들어, 청년TLO로 선발된 이공계 졸업자가 특허출원, 관리와 기술사업화 전략 수립은 기존 산학협력단 직원, 변리사 등을 지원해 함께 수행하고 마케팅은 독자 수행한다. 이 경우 기술소개자료 작성, 수요기업 발굴, 기술이전 설명회를 주로 담당하게 된다.

“청년 TLO 참여 졸업생은 이전 기술에 대한 충분한 지식을 습득할 수 있다. 또 기술이전 기업에 대한 충분한 이해를 바탕으로 취업하거나, 대학 보유기술을 통한 실험실 창업도 가능하다”고 과기정통부는 설명했다. 이 과정에서 향후 3년간 추가 기술이전도 2만건 가량 가능하다는 전망이다.

사업 참여 희망 대학은 보유 기술을 민간에 이전해 공공기술 활용률을 높이고, 이를 통해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 △사업화 유망기술 보유 현황(분야별) △유망기술별 수요기업 현황 △대학별 청년 TLO(미취업자 또는 ‘18년 8월 졸업예정자) 지원 수요 △기술이전 활동을 위한 기본교육, 복무관리, 취‧창업 연계방안 등 청년 TLO 활용 계획을 사전에 마련해야 한다.

이진규 과기정통부 1차관은 “이공계 인력의 실업난과 인력 공급 및 기업현장 수요의 미스매치를 극복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 기업 혁신을 이끌어 내기 위한 특단의 대책으로 ‘청년 TLO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며 “대학 보유기술의 민간 이전을 통해 사업화와 창업을 촉진하고 이를 통해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신청하고자 하는 산학협력단은 과기정통부, 과학기술일자리진흥원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할 수 있다. 사업설명회는 권역별 대학을 대상으로 오는 6월 4일 대전 한국연구재단 대강당에서 처음 열리며, 이후 서울, 부산에서 차례로 개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