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 30주년 그때 그리고 지금] 사라지는 여자대학…남녀공학 전환 논란
[창간 30주년 그때 그리고 지금] 사라지는 여자대학…남녀공학 전환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과거 성심여대(현 가톨릭대) 전경.

[한국대학신문 주현지 기자] 과거부터 여성 교육의 중추 역할을 담당해왔던 여자대학. 하지만 학령인구 감소, 대학 재정 악화로 여자대학이 남녀공학으로 전환하는 사례가 꾸준히 늘고 있다. 

개화기 시절, 여성 교육의 필요성이 처음으로 공론화되면서 그 이후 여학교 설립에 대한 사회적인 요구가 늘어났다. 하지만 당시에는 유교사상에 의한 성차별적 인식이 사회적으로 팽배해 정부에 의한 여학교 설립 계획은 지지부진한 상태로 남아 있었다.

이에 기독교계나 민간의 자본이 투입되면서 근대식 여학교 설립이 본격화되기 시작했다. 이후 여자대학은 여성 지식인을 길러내고, 여성의 사회진출을 꾀하는 교육의 장으로서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하지만 1990년대에 들어서자 여대 위기설이 대두됐다. 가장 큰 원인은 재정난이었다. 여성들이 남녀공학 대학으로 활발하게 진학하면서 여대에 대한 사회적 필요성이 감소했고, 이에 여대가 학생 모집에 난항을 겪기도 했다. 또 발전기금 모금 등에도 남녀공학에 비해 약세를 보인 것도 사실이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실제로 남녀공학으로 전환하는 여자대학들이 생겨났다. 지난 1996년 상명여대가 남녀공학으로 전환해 지금의 상명대가 됐고, 1997년에는 부산여자대학이 남녀공학인 신라대로 전환했다. 1995년 성심여대는 가톨릭대와 통합됐다. 현재 일반대학 중 여자대학은 △광주여대 △덕성여대 △동덕여대 △서울여대 △성신여대 △숙명여대 △이화여대 등 7곳에 불과하다.

덕성‧성신여대 역시 공학 전환을 논의했으나 학내 반발로 무산된 바 있다. 양성평등이 완벽하게 이뤄지지 않은 사회에서 여대의 존재 가치는 여전히 유효하다는 입장 역시 다수다. 여자대학의 공학 전환 논의가 아직까지도 진행 중인 지금, 여자대학의 건학 이념을 다시금 곱씹어볼 필요가 있는 시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