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 30주년 그때 그리고 지금] 긍정과 부정 엇갈리는 입학사정관제의 변천사
[창간 30주년 그때 그리고 지금] 긍정과 부정 엇갈리는 입학사정관제의 변천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대학신문 이하은 기자] 입학사정관제는 내신 성적과 수능점수 등 점수만으로 평가할 수 없었던 잠재능력과 가능성, 창의력, 논리력, 대인관계 등을 다각적으로 평가해 각 대학의 건학이념이나 모집단위 특성에 맞는 신입생을 선발하는 제도다. 공교육을 정상화하고 대학의 자율과 특성을 강화하기 위해 도입됐다. 

입학사정관제는 MB정부의 대표적인 교육정책으로도 꼽힌다. 서울대 등 10개 대학이 2008학년도 입시에서 시범 도입해 2009학년도에는 고려대, 성균관대, 한양대, 경희대 등 40개 대학으로 확대됐다. 지원 예산도 대폭 확대돼, 같은 기간 20억원에서 157억원에 달하게 됐다. 이후 2014학년도에는 78개 대학에 396억원을 지원했다. 

그러나 박근혜 정부 들어서 2015학년도 입시부터는 별도의 입학사정관제 지원사업을 시행하지 않고 ‘고교교육정상화기여대학 지원사업’에 포함해 지원했다. 현재는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으로 입학사정관 등 평가전문인력 인건비를 포함해 대입전형 운영비 등을 지원하고 있으며, 2018년 사업에는 68개 대학을 선정했다. 

입학사정관제에 대한 평가는 긍정적 시각과 부정적 시각이 엇갈린다. 입학사정관제가 확대 시행된 이후 고교 교육과정이 개편됐고, 학생들의 창의 체험활동, 학교생활기록부 등 비교과 활동의 중요성이 커졌다. 또 대학들은 기존의 계량적이고 획일적인 선발 방식에서 벗어나 질적 선발로 변화를 꾀했다. 각 대학의 인재상에 부합한 학생을 선발하기 위해 다양한 방안을 연구하는 계기가 됐다. 

반면, 공교육 정상화를 위해 도입된 입학사정관제가 오히려 사교육 시장을 키웠다는 비판도 받았다. 자기소개서와 추천서 등을 학원이나 컨설팅 업체에 맡기거나 대필하게 하는 등 사례가 드러났다. 입학사정관이 고액컨설팅을 맡는 등 부작용이 속출하며 무용론이 나오기도 했다. 또 학생생활기록부를 위해 스펙 쌓기에 열을 올리는 등 고충을 겪는 문제점도 제기됐다. 

초기에 드러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와 대학은 보완책을 만들어 나가고 있다. 대학에서는 자기소개서 분석 시스템을 도입했다. 교육부는 고교교육 지원사업에서 학생부 위주 전형의 내실화를 위해 대학별 평가기준 공개 등 예측가능성 확보 노력과 다수-다단계 평가, 회피・제척 준수여부 등 절차적 공정성 확보 노력 등을 중점적으로 평가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