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각한 위기상황”…창의재단 근본 혁신안 발표
“심각한 위기상황”…창의재단 근본 혁신안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관장의 리더십·인력구성·조직 문화 등 총체적 문제
창의재단 주요 혁신방향. (사진= 한국과학창의재단)
창의재단 주요 혁신방향. (사진= 한국과학창의재단)

[한국대학신문 이지희 기자] 직원 비위 등 조직의 총체적 위기에 직면한 한국과학창의재단이 타개책으로 근본 혁신방안을 내놨다.

과기정통부와 창의재단은 비상경영혁신위원회에서 마련한 ‘한국과학창의재단 근본 혁신방안’을 발표한다고 28일 밝혔다. 이어 전 직원이 참여하는 ‘혁신결의 보고회’를 열고 혁신의지를 다짐했다.

창의재단은 최근까지 이사장 4연속 중도사임, 과기부 종합감사 결과 직원 비위사실 적발 등 내·외부적으로 위기상황에 직면해 있다. 양 기관은 근본적으로 이 같은 상황을 해결하기 위한 자구노력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창의재단은 박성균 부산대 교수를 위원장으로 한 기관경영·주요사업 관련 외부 전문가로 비상경영혁신위원회를 구성했다. 이를 통해 혁신 추진체계를 구축하고 내·외부 의견수렴을 통해 혁신방안을 도출했다.

혁신위는 현재 창의재단의 위기를 기관장의 리더십 문제를 포함한 R&R(역할과 책임), 인력구성, 조직문화, 사업체계 등으로 분석했다. 그 결과 △역할 및 기능 재정립 △경영시스템 개편 △외부 소통‧협업 네트워크 강화를 3대 혁신전략으로 정립했다.

이에 맞춰 △10대 혁신과제 추진 △기관 R&R 재정립 △조직개편 및 계층 간소화 △비위발생 근절을 위한 윤리경영 강화 △전문성, 투명성, 공정성 확보 △대‧내외 소통 강화 등으로 설정해 혁신을 약속했다.

강상욱 과기정통부 미래인재정책국장은 “창의재단 스스로가 쇄신하며 국민의 공감을 얻어야 한다”면서 “과기정통부는 창의재단이 과학중심 전문기관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필요한 행‧재정적 조치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향숙 창의재단 이사장 직무대행은 “혁신결의 보고회에서 보여줬던 전 직원의 혁신의지를 바탕으로,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자세로 임하겠다”며 “현재의 위기를 재도약의 기회로 삼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북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한양여자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대림대학교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
  • 단국대
  • 오산대
  • 대동대학교
  • 용인송담대학교
  • 동강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학교
  • 연암공과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