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이슈진단]특성화전문대 100개교, 5000억원 줄다리기
[2013이슈진단]특성화전문대 100개교, 5000억원 줄다리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재부와 논의 중···내년 70개교 선정도 미정

[한국대학신문 김기중 기자] 교육부가 내년부터 시작하는 전문대학 지원사업 중 가장 단위가 큰 사업인 ‘특성화전문대학 100개교’ 사업 예산으로 5000억원을 신청한 것으로 본지 확인결과 밝혀졌다. 26일 교육부 관계자는 “사업 예산으로 2014년 3000억원, 2015년 2000억원 등 모두 5000억원을 신청했다”며 “기재부와 예산을 놓고 줄다리기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지난 18일 특성화전문대학 100개교 사업에 대한 확정안을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따르면, 특성화 전문대학 지원기간은 5년(2년+3년) 단위로 하되, 2년 사업시행 후 연차평가를 통해 계속지원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2014년에는 70교 내외를 우선 선정하고, 매년 10개교씩 2017년까지 100개교를 육성한다.

다만, 예산이 구체적으로 정해지지 않은 상태여서 내년에 70개교를 선정하는 것도 어렵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이 관계자는 “기재부가 4년제 대학과의 형평성을 들어 ‘첫해에 너무 많은 대학을 선정하려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를 하고 있다”며 “예산 지원 여부에 따라 계획이 수정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예산이 미정인 데다가 구체적인 계획도 나오지 않은 상황이어서 전문대학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한 수도권의 전문대학 기획처장은 “대학마다 특성화전문대학 사업 TFT(태스크포스팀)를 꾸리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기본 계획이 발표됐지만 구체적인 지표는 나오질 않아 대책 마련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